<사설>“국가가 우릴 버린 것 아니냐. 직업군인 그만두려 한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1-07-23 11:33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아덴만에 파병됐던 청해부대 병사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상황 증언은 충격을 넘어 정부의 존재 이유부터 의심하게 한다. 한 승조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코로나가 퍼진 (문무대왕함 내의) 상황은 지옥이었고, 개판이었다. 하루하루 환자가 늘어나고 목에서 피가래가 나왔는데 먹은 약은 타이레놀뿐이고 살려달라는 사람이 속출했다”고 했다. 청해부대에 대한 백신 접종 사각지대화에 대해 “해외 파병 부대는 더 우선순위에 뒀어야 할 텐데, 왜 오히려 제외됐는지 이유가 궁금하다. 국가가 우리를 버린 것 아니냐. 이번 일로 직업군인을 그만두려고 한다”고 했다.

해당 병사는 “상부에서 이번 일과 관련해 외부에 일절 발설하지 말라는 지시가 왔지만,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으려면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도 밝혔다. 첫 증상자가 나온 지 10일 만에 100명으로 확대됐고, 20일 귀국 때엔 승조원 90%가 감염된 참담한 현실을 자초한 군 지휘부가 대놓고 은폐 시도까지 한 사실이 확인됐다. 다른 승조원의 증언도 다르지 않다. 이런데도 서욱 국방부 장관은 격리된 장병들에게 과자를 ‘쾌유 기원 격려품’이라며 보내는 얼빠진 행태를 또 보였다. 목이 아파 삼키지도 못하는 장병들이 “헛웃음이 나온다”고 개탄한 이유다.

이런 군 지휘부를 제정신이라고 할 순 없다.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부터 청해부대 병사들의 절규나마 듣고 있는지 묻게 한다. 처음 있는 일도 아니다. 오죽하면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도 지난 현충일 “군인 여러분, 국가를 위해 희생하지 말라. 저희처럼 버림받는다”며 피켓 시위를 했겠는가. 정부의 기본부터 찾아야 할 때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