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 게 터졌다”…12명 ‘투기 리스트’ 놓고 술렁이는 野

  • 연합뉴스
  • 입력 2021-08-23 2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최고위원회의 입장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운데)와 김기현 원내대표(왼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입당한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전 의원. 2021.8.23


“비공개 상태서 소명 들어야”, “공개하고 철퇴 가해야” 의견분분

국민의힘은 23일 현역 의원 12명에게 부동산 투기 의혹 소지가 있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전수조사 결과 발표에 크게 술렁였다.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탈당 권고보다 ‘더 강한 대처’를 예고한 가운데 권익위로부터 명단을 전달받은 당 지도부의 대응 방침에 이목이 쏠렸다.

권익위는 이날 오후 6시께 국민의힘 원내행정국에 12명의 명단과 구체적인 투기 의혹 내용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극소수만 이를 공유한 상태다.

애초 권익위가 민주당과 같은 12명을 지목할 것으로 미리 파악했던 지도부는 관련 서류를 받아들고 이들의 실명 공개 여부와 처분 수위를 두고 고심에 들어갔다.

지도부 안에서는 권익위의 설익은 조사 결과를 당분간 밀봉에 부치고 해당 의원들의 소명부터 들어야 한다는 의견과 속 시원히 국민에 공개하고 철퇴를 가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된 국민의힘 의원이 102명으로, 민주당(174명)보다 크게 적어 적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데 대해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 관계자는 “권익위의 조사 결과만으로 투기 의혹을 덮어씌우기에 부족해 보인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엄정한 처분이 있어야겠지만, 동시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지도부 방침은 빨라도 오는 24일이 돼서야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가 비공개로 최고위원 간담회를 소집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으나, 일단 국회에서 일과를 마친 최고위원들은 뿔뿔이 흩어진 상황으로 파악된다.

이런 가운데 당 안팎에선 ‘지라시’ 형태로 12명의 명단이 돌기도 했다.

여기에 거론된 의원들은 대개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거나, 받더라도 “나는 결코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일부 의원은 권익위 고위 관계자에 직접 연락해 본인이 12명에 속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언론에 알리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한 의원은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얼른 상의해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며 “근거 없는 소문을 해소해야 불의의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