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석열 죽이기’ 권력기관 총동원”… 尹측, 박지원 고발

  • 문화일보
  • 입력 2021-09-13 11: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가정보원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공수처에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

與, ‘고발사주’ 기정 사실화 이후
3일 대검조사·6일 시민단체 고발
10일 공수처 강제수사‘전광석화’
송영길 “野, 물타기 공세에 혈안”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법무부, 검찰이 총동원돼 수사와 합동 감찰이 진행되는 것을 놓고 야권에서는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잡기 위해 권력기관이 총동원됐다”는 비판이 13일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관련 보도가 나오자마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공식회의에서 이를 기정사실화하고, 대검 진상조사 착수(3일), 친여 성향 시민단체의 윤 전 총장 고발(6일), 공수처의 강제수사 착수(10일)가 전광석화처럼 진행됐다. 윤 전 총장 연루 사실이 확인된 것이 하나도 없는 상황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일이 다가오자 문재인 정권은 야당 대선 후보 죽이기와 선거 개입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 캠프는 이날 윤 전 총장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공직선거법 위반), 국가정보원장의 정치 관여 금지(국정원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국기문란 공작 사건의 본질을 가리기 위한 물타기 공세에 혈안”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제보자 조성은 씨와 박 원장의 공모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엉터리 삼류 정치소설”이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지난 압수수색에서 채증된 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해서 사법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혐의도 불분명한 사건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셈”이라며 비판했다.

한편 조 씨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 사건에 대해 “2020년 4월 3일에서 4월 8일까지 종료된 범죄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