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박지원 만남 전후 ‘수상한 행보’…대화방서 파일 내려받고 돌연 尹 비방

  • 문화일보
  • 입력 2021-09-14 11: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8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당시 박 의원과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대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2021.9.11 [연합뉴스 자료사진]


■ 野, ‘국정원 기획 폭로’ 주장

朴원장 만남 전날인 8월10일
‘손준성 보냄’ 이미지 100여장
김웅 대화방서 모두 다운로드
“처음부터 尹 타깃으로 한 사건”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의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지난 8월 10일 100여 장의 ‘손준성 보냄’ 이미지 파일을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모두 내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나기 하루 전이다. 야당은 “1년 4개월째 묵혔던 파일을 하필 박 원장과의 만남 직전 다운받았다”며 “기사 제보 자체가 잘 짜인 기획 폭로”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추미애·윤석열 갈등’ 당시 윤 전 총장을 지지한다고 했던 조 씨가 윤 전 총장 비판으로 입장을 바꾸고, 대선을 앞두고 ‘고발 사주’ 제보에 나선 관련 행보를 놓고서도 의구심이 증폭하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 씨가 관련 자료를 내려받거나 대화 내용을 캡처한 것은 박 원장을 만난 시점 전후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김 의원에게서 처음 이미지 파일을 받은 뒤 1년 4개월이 지난 뒤 박 원장을 만나기 전인 8월 9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에 대한 추가 고발장 이미지 파일 8개를, 다음날인 10일에는 이미지 파일 100여 개를 내려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가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를 캡처한 파일도 9개인데, 박 원장과 만난 다음날인 12일 텔레그램 대화 2장을 추가로 캡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장과의 만남을 전후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조 씨의 태도가 바뀐 것도 논란거리다. 조 씨는 지난해 2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전 총장의 갈등 국면에서는 “윤석열을 지지합니다”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지만, 지난달 22일엔 윤 전 총장에 대해 “×신 수준” “입만 열면 무식한 티 나” 등 적나라한 단어를 동원하며 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이 같은 전후사정을 미뤄볼 때 조 씨가 해당 대화 내용의 언론 제보와 관련해 박 원장과 사전에 상의한 정황이 분명하다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조 씨는 박 원장과 만남 당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대선캠프의 이필형 조직1본부장이 동석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이름조차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관련기사
조재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