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갑자기 왜 1원도 안받았다고 강조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1-09-21 10: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대장동 택지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갑자기 왜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대표 “권순일·박영수에 月 1500만원 자문료”’라는 기사를 공유하고 “사실상 지자체가 인허가와 관련해 협조하고 판교 바로 밑에 분양이 안될 리가 없는 금싸라기 땅에 어떤 리스크가 존재해 이런 엄청난 분들의 자문이 필요했는지 이제 대충 얼개가 잡혀간다”고 썼다.

이어 “도대체 왜 이재명 지사는 갑자기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고 화천대유 대표는 먼저 선제적으로 ‘이 지사와는 관계도 없고 돈을 준 적도 없다’고 이야기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진짜 아무 관계가 없으면 보통 이재명 지사야 어떻게 되든지 자기 이야기만 하는 게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으로 휘청이던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전날 성남시 분당구 대장지구 현장을 찾아 “성남시장이 사업자 선정 과정에 전부 관여하고 주도한 것”이라며 이 지사를 압박했다. 그는 “허욕이 불러온 엄청난 비리 사건”이라며 “(이 지사) 사퇴 여부가 문제가 아니고 관련이 됐으면 감옥을 가야 한다”고 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