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 “어릴 때 부모님 이혼… 새어머니 여러 명”

  • 뉴시스
  • 입력 2021-09-21 12: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토니안이 가정사를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플러스·채널S ‘연애도사 2’에 토니안이 출연했다.

이날 사주 도사는 토니안의 사주를 보며 “땅이라는 글자가 많고 강하다. 땅은 금을 만들어내는 것이고 엄마다. 엄마는 내 사주에 강하게 존재하고 있다. 지금까지 온 데 어머니 역할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토니안은 “어렸을 때 부모님이 이혼해서 아버님이랑 같이 미국에 갔다. 어머니는 청소년 시절에 거의 못 봤다. 그때는 어머니 상황이 좀 안 좋아서 보낸 것 같다. 어렸을 땐 저도 거기에 대해서 방황했다”고 했다.

이어 “새어머니들이 여러명 계신다. 아버지가 다른 어머니가 계속 생기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봤었다. 아마 미안했던 것 같다. 저는 아버지가 행복하면 된다고 생각했고 어렸을 때도 어머니라고 부르면서 받아들였다”고 회상했다.

토니안은 “그런 걸 보다 보니까 결혼에 대한 두려움도 있다. 아버지의 DNA를 내가 가지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도 간혹 든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혼한 가정의 자녀들은 잘못된다는 편견이 있지 않나. 그 편견을 깨야겠다고 생각한 게 ‘엄마의 바다’라는 드라마를 보면서다. 그래서 당당하게 저희 부모님 이혼했다고 이야기했다. 나는 그런 편견을 세상에 보여주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