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의 우물’ 예멘 사막 한복판 깊이 100m 내부 탐사 성공

  • 연합뉴스
  • 입력 2021-09-23 20:52
프린트
오만의 한 동굴 탐사팀이 예멘 동부 사막 한복판에 위치한 거대한 웅덩이 내부 진입에 성공했다고 AFP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만동굴탐사팀’(OCET)은 예멘 동부 알마흐라 주 사막 지역에 위치한 ‘바르호우트 우물’ 내부 탐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폭 30m, 깊이 100m에 이르는 이 웅덩이는 사막 지형에서 신비로운 광경을 연출해 현지에서 ‘지옥의 우물’, ‘정령의 감옥’ 등으로 불린다.

탐사팀 소속의 모하메드 알킨디 독일 기술대 지질학과 교수는 AFP에 “열정이 우리를 이곳으로 이끌었으며 놀라운 예멘의 역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탐사팀은 동굴 내부에서 죽은 동물과 뱀, 진주 모양의 돌 등을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웅덩이 내부에 초자연적인 존재는 없었으나, 죽은 동물에게서 풍겨 나오는듯한 악취가 났다고 탐사팀은 부연했다.

알킨디 교수는 “웅덩이 내부에서 물, 바위, 흙, 죽은 동물의 샘플을 채취했으며 정밀 분석을 마친 뒤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지 주민들은 불운을 두려워해 이 웅덩이에 대한 접근을 꺼려왔다고 AFP는 전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