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화천대유 핵심’ 이성문·남욱·정영학 등 곽상도에 2500만원 ‘쪼개기 후원’ 의혹

  • 문화일보
  • 입력 2021-09-27 12: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李, 2016·2019년 500만원씩
남욱, 부인과 500만원씩 후원
정영학도 2017년에 500만원


곽상도(사진) 국민의힘 의원이 20대 국회 당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핵심 관계자인 이성문 대표,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으로부터 후원금 25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후원금을 받은 시기는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입사한 이후다. 거액을 개인 명의로 ‘쪼개기 후원’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27일 문화일보가 입수한 국회의원 후원금 고액 후원자 명단에 따르면, 곽 의원은 20대 국회가 개원한 2016년, 이 대표에게서 500만 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500만 원은 정치자금법상 개인이 국회의원에게 후원할 수 있는 연간 최대한도다. 이 대표는 2019년에도 500만 원을 추가로 후원했다. 2017년에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현 NSJ 홀딩스)와 5호를 각각 소유하고 있는 남 변호사, 정 회계사가 곽 의원을 후원했다. 이들 역시 개인 최고 한도인 500만 원씩을 냈다.

남 변호사의 아내로 알려진 인물의 이름도 500만 원을 후원하며 2016년 고액 후원자 명단에 올랐다. 동명이인이 아니라면 화천대유 관계자들로부터 2500만 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이다. 수천만 원을 개인 명의로 나눠 후원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곽 의원 아들이 밝힌 화천대유 입사 시기(2015년 6월) 이후 지속해서 후원이 이뤄진 만큼 논란이 일 전망이다. 아들 곽 씨는 화천대유에서 퇴직하며 퇴직금 및 성과급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곽 의원은 현재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언론인 출신 김만배 씨와 남 변호사를 만난 사실은 인정하지만,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은 부인하고 있다.

아들 곽 씨 역시 전날(26일) 입장문을 내고 “아버지는 (퇴직금 등) 사실을 최근에 아셨다. 제 인생은 제가 선택하고, 책임지고, 제가 그려왔다”며 선을 그었다. 곽 의원 측은 “회사 직원의 아버지가 출마한다고 하니 후원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김현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