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北, ‘김여정 담화’ 사흘만에 미상발사체 발사…정부 대응 주목

  • 연합뉴스
  • 입력 2021-09-28 07: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북한, 열차서 미사일 발사 첫 공개…기습공격·다량운송 장점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무관합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발로 규정말라’는 요구 수용 확인 의도일 수도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발사체의 종류와 발사 시각 및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으며, 한미 군 당국은 집중 분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번이 여섯 번째로, 열차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13일 만이다.

특히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등 남북 현안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담화를 내놓은 지 사흘 만이다.

당시 김여정 부부장이 자신들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남측에서 도발로 규정하는 것을 두고 ‘이중 기준’이라며 철회할 것을 요구했음을 고려할 때 이번 발사가 남측의 반응을 확인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북측과 대화 재개를 통해 관계 개선을 도모하는 정부의 반응이 주목된다.

통상 군 당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면 신속히 언론에 알려 왔다.

이에 따라 이번 미상의 발사체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해 성공했다고 발표(13일 보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