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키맨’ 유동규 서울구치소 수감…2일 재조사

  • 연합뉴스
  • 입력 2021-10-01 22: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불 밝힌 중앙지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검찰이 1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전격 체포하면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달 29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이틀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전담팀은 이날 오전 9시 26분께 병원 응급실에서 나오는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사진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2021.10.1


재조사 뒤 구속영장 청구 관측…정영학도 재조사

검찰에 체포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일 조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저녁 9시까지 장시간 유 전 본부장을 조사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 시행을 맡은 ‘성남의뜰’ 주주 구성과 수익금 배당 방식을 설계했는지, 화천대유 측과 모종의 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2일 다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체포시한이 3일 오전까지인 만큼 2일 조사 뒤 구속 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이날 정영학 회계사도 다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계사는 지난달 27일 1차 조사를 받을 때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유 전 본부장 등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을 제출했다. 이 파일들엔 수익 배분 방안을 논의한 내용, 유 전 본부장 측에 금품이 건너간 정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