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이재명 대통령 되면 3년 살고 나오면 된다 생각”

  • 뉴시스
  • 입력 2021-10-20 09: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뉴시스]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자마자 검찰 관계자들에 의해 체포, 압송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尹측 “실체 없는 고발사주 의혹은 온갖 난리친 검찰”
“당장 특검 수용 안하면 더 큰 국민적 저항”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0일 남욱 변호사를 향해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한 3년 정도 살고 나오면 된다고 생각할 지 모르겠다. 그러나 천화동인 일확천금의 도박이 이번에도 통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석방됐다”며 “김만배씨의 구속 영장 기각에 이어 남 변호사의 석방이 연달아 이어진다는 것은 검찰이 대장동 사건의 진실을 밝힐 의지가 없음을 뜻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 변호사는 왜 자진 귀국을 선택했나. 이 후보의 지지율이 급락하자, 이재명 구하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움직인 건 아닌가 하는 의문”이라며 “대장동의 진실을 밝힐 키맨이 아니라 국민 반대 편에서 진실을 은폐하려 한 엑스맨으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실체도 없는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선 검사들 사무실까지 압수수색하면서 온갖 난리를 친 검찰”이라며 “당장 특검을 수용하지 않으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