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층 잡으려니 親文 눈치보이고…‘이재명 딜레마’

  • 문화일보
  • 입력 2021-10-26 11: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굿바이 경기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청사를 떠나고 있다. 뉴시스


최대 30% 육박하는 부동층
‘文 부정평가’쪽에 더 많아
표심 잡으려면 文과 거리둬야
40% 안팎 文지지층이 걸림돌


최대 30%에 육박하는 차기 대선 부동층은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유권자보다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 중에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서는 이들을 흡수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의 차별화가 필요하다. 하지만 문 대통령 지지층 역시 40% 안팎으로 견고하다는 점에서 차별화 시도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후보가 지지율 상승과 불안한 대선 후보라는 인식을 불식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딜레마를 극복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한 스탠스를 유지할 경우 급격한 지지층 이탈이 일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2∼23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심상정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다자대결에서 국정 수행 부정평가 층 중 기타 다른 후보(26.0%)와 없음(7.4%)을 선택한 응답자는 총 33.4%를 차지했다. 반면 긍정평가 층에서는 기타 다른 후보나 모름에 답한 비율이 17.7%에 그쳤다. 긍정평가 층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71.8%로 압도적이다. 국민의힘 경선 후보를 홍준표 의원으로 놓으면 문 정부 부정평가 층에서 기타 다른 후보(30.1%)와 없음(6.8%)에 응답한 비율은 36.9%로 증가한다.

MBC·코리아리서치 조사(23∼24일) 역시 이 후보, 윤 전 총장, 심 의원, 안 대표의 다자대결 결과 국정운영 평가 부정평가 층에서 없다 또는 모름·무응답을 고른 비율(16.8%)이 긍정평가 층에서 같은 응답을 한 비율(12.8%)보다 소폭 높았다.

이 후보 입장에선 이런 부동층의 표심을 잡는 게 중요해지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정권 교체론’을 언급한 것 역시 이들을 흡수하기 위한 시도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문 정부의 국정 지지도가 40%대에서 굳건해 마냥 ‘선 긋기’에 나설 수도 없다. 민주당 정부를 계승하되, 부동산 문제 등 문 정부의 실책은 적극적으로 해결하려 하는 투 트랙 전략을 취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는 “이 후보가 어정쩡한 딜레마에 빠졌는데 결국 할 수 있는 건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한 부동산 문제를 보강하거나 성장 정책을 펴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갈 곳이 없는 표심은 대선에서 투표하지 않거나 한쪽으로 쏠려 승패를 좌우할 스윙보터 역할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송정은 기자 euni@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