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1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야구
[스포츠] 게재 일자 : 2021년 11월 29일(月)
‘전설 최동원 기록 넘어선’ 미란다, MVP…신인왕은 이의리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  정규시즌 MVP에 오른 미란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란다, 7번째 외국인 선수 MVP…두산 역사상 8번째 MVP
이의리는 KIA 사상 첫 ‘투수 신인왕’…타자 포함하면 이순철 이후 36년만

‘쿠바에서 온 닥터K’ 아리엘 미란다(32·두산 베어스)가 2021년 한국프로야구 최고 선수로 공인받았다.

이의리(19·KIA 타이거즈)는 생애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왕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미란다는 29일 오후 2시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에서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 취재 기자 115명은 10월 31∼11월 1일 이틀간 MVP와 신인상 투표를 했다.

MVP는 1위부터 5위(1위 8점·2위 4점·3위 3점·4위 2점·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2위 3점·3위 1점)까지 차등 배점하고 이를 합산해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MVP와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9일 공개된 MVP 투표 결과를 보면, 미란다는 588점을 받아 329점의 2위 이정후(키움 히어로즈)를 여유 있게 제쳤다. 115명 중 절반 이상인 59명이 미란다에게 1위표를 안겼다.

3위는 320점을 받은 강백호(kt wiz)였다

미란다는 OB 시절 포함 두산이 배출한 8번째 정규시즌 MVP다.

두산 외국인 투수 중에는 2007년 다이넬 리오스, 2016년 더스틴 니퍼트, 2019년 조쉬 린드블럼에 이어 4번째로 KBO MVP에 오르는 영예를 누렸다.

전체 MVP 리스트를 보면 미란다는 역대 7번째 외국인 선수 MVP이기도 하다.

KBO리그 정규시즌 MVP는 2019년 린드블럼, 2020년 멜 로하스 주니어(kt wiz)에 이어 3년 연속 외국인 선수가 차지했다.

미란다는 올해 정규시즌 28경기에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3, 225탈삼진을 올렸다.

다승 타이틀(공동 4위)을 놓쳐 KBO리그 외국인 선수 사상 첫 투수 트리플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1위)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탈삼진과 평균자책점 부문 1위에 올랐다.

미란다는 고(故) 최동원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이 1984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세운 전설의 기록 223탈삼진을 37년 만에 바꿔놓으며 더 주목받았다.

공식 수상 부문은 아니지만, 미란다는 QS 공동 1위(21회), QS+(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단독 1위(12회에 올랐다.

KBO 공식기록업체 스포츠투아이가 계산한 투수 부문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 부문에서도 미란다는 6.67로 1위를 차지했다.

미란다는 MVP와 개인 타이틀을 차지하면서 꽤 많은 부수입도 올렸다.

이날 미란다는 MVP 상금 1천만원과 개인 타이틀 2개 상금 총 600만원 등 1천600만원을 받았다.

이미 출국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미란다는 영상을 통해 “KBO리그 최고 선수에게 주는 상을 받아 기쁘고 감사하다. 시즌 준비를 열심히 한 보람을 느낀다”며 “내년에도 두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의리는 점수제 신인왕 투표에서 417점을 얻어 368표를 받은 최준용(20·롯데 자이언츠)을 49표 차로 제쳤다.

점수제로 신인왕 투표를 실시한 2016년 이후 가장 치열했다.

‘49점 차’는 2019년 당시 신인상을 받은 정우영(LG 트윈스·380점)과 2위 이창진(KIA·171점)의 격차인 ‘209점 차’를 넘어선 ‘최소 점수 차 기록’이다.

그만큼 이의리와 최준용은 치열하게 경쟁했다.

이의리는 올해 KIA 선발진의 한자리를 꿰차 19경기에서 4승 5패, 평균자책점 3.61을 올렸다. 도쿄올림픽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해 ‘국가대표 프리미엄’도 얻었다.

전반기 신인왕 경쟁에서 독주하던 이의리는 손톱이 깨지고 발목마저 다쳐 후반기에는 5경기만 등판했다.

이 사이 최준용이 대항마로 등장했다.

전반기 15경기에서 2승 1패 7홀드 평균자책점 4.42의 평범한 성적을 올린 최준용은 후반기 29경기에서 2승 1패 1세이브 13홀드 평균자책점 1.86으로 호투하며 신인왕 후보로 부상했다.

최준용의 올 시즌 성적은 44경기 4승 2패 1세이브 20홀드 평균자책점 2.85다.

표심은 이의리를 향했다.

이의리는 “생애 한 번뿐인 신인왕을 받게 돼 영광이다.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과 깊은 가르침 주신 코칭스태프와 선배들께 감사드린다”며 “후반기에 맹활약한 (최)준용이 형에게도 ‘정말 멋지셨다’고 인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해태 시절을 포함해 KIA 타이거즈 선수가 신인왕에 오른 건, 1985년 외야수 이순철 이후 36년 만이다.

이의리는 타이거즈 투수 중 최초로 신인왕을 받는 새 역사를 썼고, 상금 300만원과 트로피를 챙겼다.

이날 KBO는 투타 부문별 시상도 했다.

에릭 요키시(키움)와 데이비드 뷰캐넌(삼성 라이온즈)이 다승왕(16승)에 올랐고, 앤드루 수아레즈(LG 트윈스)가 승률 1위(0.833)를 차지했다.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은 세이브상(44세이브), 장현식(KIA)은 홀드상(34홀드)을 받았다.

타격 부문에서는 양의지(NC 다이노스)가 타점(111타점)과 장타율(0.581) 부문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최정(SSG 랜더스)은 홈런 1위(35개), 이정후는 타율 1위(0.360)를 차지했다.

득점(107득점)은 구자욱(삼성), 안타(182안타)는 전준우(롯데 자이언츠), 도루(46도루)는 김혜성(키움), 출루율(0.456)은 홍창기(LG)가 타이틀 홀더가 됐다.

KBO리그 투타 부문별 1위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퓨처스(2군)리그 개인 부문 1위의 상금은 100만원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윤석열 45.7% 이재명 34.7% 안철수 10% 허경영 2.6%
▶ ‘이특 누나’ 박인영, 성전환 사진 공개…“깜놀”
▶ 김만배, 정보 제공자로 이재명 최측근 ‘김용’ 언급
▶ 이재명 ‘서울 지지율 정체·정청래 거취·형수욕설’ 3중고
▶ 지적장애 부인을 동창과 함께 강간한 인면수심 40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유명 셰프 정창욱, 특수폭행 등 혐..
유출 답안으로 내신시험…‘숙명여고 ..
여성 신체 24차례 불법 촬영…수사팀..
檢 반발에… 박범계, ‘외부 검사장’ 철..
부실 수사에 사찰 논란까지… 공수처..
topnew_title
topnews_photo 尹오차범위 밖 앞서…심상정 정의당 후보 2.4%순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여..
ㄴ 2강의 지지율 격차 1%P… 李 34%로 3%P ↓, 尹 33%로 2%P ↑..
ㄴ “이재명 34% 윤석열 33% 초접전…안철수 17%”
팬티 벗기고 여성에게 침 놓은 무면허 60代 ‘무죄’
[속보]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서 큰불…1명 숨지고 3명..
‘전국노래자랑’ 송해, 건강 문제로 입원…대체 MC가 진..
line
special news 앤디 예비신부는 제주MBC 이은주 아나운서
그룹 ‘신화’ 막내 앤디(41)와 결혼하는 예비신부가 제주 MBC 소속 아나운서 이은주(32)로 밝혀졌다.앤디..

line
홍준표 ‘원팀 결렬’ 선언에 尹 “그간 사정 언급 적절치 않..
김만배, 정보 제공자로 이재명 최측근 ‘김용’ 언급
이재명 ‘서울 지지율 정체·정청래 거취·형수욕설’ 3중고
photo_news
‘싱글맘’ 이지현 “공황 발작 시작된 사연은…”
photo_news
승려대회서 ‘문전박대’ 민주…정청래 “참회와 ..
line

illust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서 ‘진동’ 신고…국토부, 긴급 점검

illust
서로 때리고 바지 확 내리고…장난아닌 ‘애로부부’
topnew_title
number 유명 셰프 정창욱,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소…경..
유출 답안으로 내신시험…‘숙명여고 쌍둥이’ 2심..
여성 신체 24차례 불법 촬영…수사팀 증거수집 ..
檢 반발에… 박범계, ‘외부 검사장’ 철회
hot_photo
‘싱글맘’ 이지현 “공황 발작 시작..
hot_photo
한효주 치마 터지자…
hot_photo
음주운전 후 운전자 바꿔치기 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