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단일화땐 尹 69%·李 11% 흡수…복잡한 ‘단일화 방정식’

  • 문화일보
  • 입력 2022-01-10 11: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선대위원장과 함께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신용현 공동선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지후보 없음’ 응답의 31%
‘모름·무응답’ 34%까지 흡수
전체지지율 安 42%·李 28%

安 “李, 국고 박박 긁어 쓰기
전형적인 먹튀 정권의 모습”
연일 비판하며 일대일 구도化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정책 공약을 비판하며 본격적인 ‘1 대 1’ 구도 만들기에 나섰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단일화 시 이 후보를 더 크게 앞선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연일 이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안 후보는 1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 후보를 겨냥해 “왜 정부에서 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은 생각 못 하고, 오로지 국고에 있는 돈을 박박 긁어 쓰자는 생각밖에 없나”라며 “이런 것이 바로 임기 동안 해 먹고 튀면 그만이라는 전형적인 ‘먹튀 정권’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안 후보는 야권 단일화에 관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보다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다. 서던포스트가 CBS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윤·안 후보가 안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42.3%의 지지율로 이 후보(28.9%)를 13.4%포인트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다.

반면 윤 후보로 단일화 시 이 후보 33.6%, 윤 후보 34.4%로 지지율 격차는 0.8%포인트에 불과했다. 안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다자 구도에서 윤 후보를 선택한 응답자의 69.3%와 ‘지지후보 없음’의 31.6%가, ‘모름·무응답’의 34.5%가 안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다자 구도에서 이 후보를 선택한 11.6%도 안 후보로 단일화 시 안 후보 지지로 돌아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실시한 조사(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1명,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도 ‘야권 후보 단일화가 진행된다면 누구로 하는 것이 더 적합한가’라는 질문에 안 후보는 37.3%의 응답을 얻어 윤 후보(35.5%)를 앞섰고,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7일 실시한 야권 단일후보 지지도 조사(전국 18세 이상 남녀 3042명,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1.8%포인트)에서도 안 후보가 35.9%로 윤 후보(32.5%)에 앞섰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의 원희룡 정책본부장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후보에게 실망한 표가 안 후보에게 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단일화는 하더라도 (윤 후보 지지율) 상승 국면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