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게임 변조해 불법 온라인 도박장 운영한 일당 기소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1-20 20:09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게임머니 수백억 환전해주고 이익은 암호화폐로 송금…범죄수익 10억 동결

유명 게임 ‘리니지’를 변조한 게임을 만들어 불법 온라인 도박장을 운영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유진승 부장검사)는 이날 도박공간 개설 및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로 환전상 관리자 A씨 등 4명을 구속 기소하고 환전에 가담한 2명을 불구속 기소 하는 등 6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의 범죄수익 10억2500만 원도 동결 조처됐다.

A씨 등 6명은 리니지 사설 서버 이용자들을 상대로 2020년 5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4만9701회에 걸쳐 365억 원 상당의 게임머니를 환전해주고 66억 원을 암호화폐로 송금해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4월 리니지 사설 서버 및 도박공간 운영 실태 수사에 나서 같은 해 6월 환전상 관리자 B씨 등 7명을 같은 혐의로 먼저 불구속기소 했다. B씨 등 7명은 2020년 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9만9741회에 걸쳐 283억 원 상당의 게임머니를 환전해주고 31억 원을 암호화폐로 송금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은 엔씨소프트 리니지 게임과 무관한 불법 서버를 개설해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이용자들이 게임 내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통해 버그베어 경주 등 미니게임으로 도박할 수 있게 프로그램을 변조했다. 검찰은 이들이 도박에 사용하는 게임머니를 현금으로 환전해주고 수익금은 암호화폐로 변환해 해외 거래소를 거쳐 송금했다고 밝혔다. 환전상은 연락처를 공개하지 않고 대포폰으로 가입한 SNS로만 이용자와 대화하면서 이용자가 주민등록번호와 계좌번호, 연락처를 모두 제공할 때만 환전 거래를 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조세피난처 소재의 해외 거래소 암호화폐 3억 원 상당을 보전했다”고 말했다.

이해완 기자 paras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