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환 감독 “지인 8명에 전재산 사기…극단적인 생각도”

  • 뉴시스
  • 입력 2022-02-13 11: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의 전설 박종환이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공개한다.

박종환은 1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다.

박종환 감독은 1983년 멕시코 세계 청소년 축구 선수권 대회에서 세계적인 강호 멕시코와 우루과이를 꺾고, 기적 같은 4강 신화를 만들어내며 대한민국 축구의 영웅으로 등극했다.

일약 스타덤에 오른 그는 연이어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고 프로 무대 3연패 달성, 이후 한국 여자 축구 연맹 초대 회장부터 대구FC와 성남FC의 창단 감독을 지내며 대한민국 K리그 최고령 축구 감독으로 그 명성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처럼 화려한 전성기를 보낸 박종환 감독은 각종 논란과 개인사에 얽혀 활동이 뜸해지기 시작했고, 돌연 자취를 감춰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그는 ‘마이웨이’를 통해 “그동안 지인들에게 여러 번 사기를 당하고 금융 문제에 휘말리게 돼, 극단적인 생각까지 할 정도로 심각한 좌절에 빠져 있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 “한 7~8명에게 몇 천만 원이 아니고, 있는 것을 모두 줬다. ‘돈 받으러 가야겠다’고 전화를 안 했다. ‘가져갔으니까 알아서 언젠가 가져와라’ 했다”며 힘들었던 기억을 전했다.

지인들의 배신으로 상처받고, 홀로 쓸쓸한 일상을 보내던 박종환 감독에게는 따뜻한 인연도 있었다.

가수 김세레나는 “박종환의 절친으로 알려진 故 이주일과의 인연으로 박종환의 팬이 됐다”면서 “故 이주일이 박종환을 제일 무서워했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원도 춘천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박종환 감독은 춘천을 찾아 손흥민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한다.

그는 “손흥민은 초등학교 때 내가 여기 와서 한 달간 훈련해 줬다. 그의 아버지나 손흥민이나 근성이 똑같다. 굉장히 노력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