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올 게 왔다” 野단일화 비상…통합정부론으로 安에 문 열어놔

  • 연합뉴스
  • 입력 2022-02-13 18: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귀포=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제주도 서귀포시 매일올레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2.13


공식 입장 안내고 예의주시…성사 가능성·효과 평가절하 시각도
李, 제주서 ‘탈진영’ 인재 등용 강조…김미경 코로나 확진에 위로도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전격적으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야권 후보 단일화를 제안하면서 바짝 긴장 모드에 들어갔다.

그간 민주당은 ‘안철수발(發)’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을 경계하면서도 안 후보가 끊임없이 완주 의지를 강조해왔기에 내심 야권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큰 다자구도로 이번 대선을 치르기를 바라는 희망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나 안 후보가 후보 등록일에 직접 윤 후보에게 구체적인 방식까지 포함된 후보 단일화를 제안하자 “올 게 왔다”는 분위기 속에 비상이 걸렸다.

후보 단일화 논의는 선거 막판에 모든 정치 이슈를 단숨에 집어삼키는 ‘블랙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또 향후 지지율 흡수 및 컨벤션 효과 등으로 대선 판도에 결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란 점에서 이 후보 측은 경계심을 바짝 끌어 올리고 있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따로 얘기할 것도 없이 단일화 국면에 들어가면 우리에게 힘든 싸움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가 안 후보의 합류까진 아니더라도 완주를 바랐던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마침 윤 후보의 ‘집권시 전 정권 적폐수사’ 발언에 따른 여권 지지층 결집 효과로 모처럼 이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받으려던 차에 야권 단일화 이슈가 터진 것에 대한 아쉬움도 묻어난다.

그러나 윤 후보 측과 안 후보 측이 단일화 방법론에서 입장 차이가 현격한 점 등을 들어 단일화 성사 가능성을 낮게 보거나 설령 이뤄지더라도 그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 섞인 시각도 여권 내에서 존재한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단일화 얘기가 하루 이틀 나온 것도 아니고 영향이 별로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 “양쪽이 계속 줄다리기 하는 과정을 보면서 국민을 머리를 저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이 후보는 이날 안 후보의 야권 후보 단일화 제안에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당장은 야권으로 공이 넘어간 단일화 이슈를 키워줄 필요가 없다는 의도에 최대한 말을 아끼는 기류다.

그러면서도 ‘통합정부론’을 계속 띄우면서 안 후보를 향한 문이 열려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최근까지도 안 후보와 손잡고자 음으로 양으로 ‘러브콜’을 보내온 민주당으로서는 야권 후보 단일화 불발 상황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 후보는 이날 제주도 연설에서 “정조와 세종을 생각해보라. 유능한 인재라면 ‘반상’을 가리지 않고 썼고 좋은 정책이면 벽파든 노론이든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썼다”며 “위기에는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국가가 가진 모든 지혜와 역량, 정책을 진영을 가리지 않고 적재적소에 잘 써야 한다”며 통합정부론을 거듭 내세웠다.

그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기자 질문에 “지금은 위기 상황이고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을 챙기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정치의 과제”라면서 “국민을 중심에 놓고 미래로 나아갈 때라고 생각한다”며 답했다.

이 후보는 안 후보의 아내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김 교수의 쾌유를 기원한다”라고 트위터에 쓰며 우호적인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안 후보의 기자회견 직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중도 부동층 (공략) 문제는 김종인 이상돈 윤여준 등을 만나면서 우리 후보가 합리적 보수 진영 인사들의 지혜와 그분들을 차기 통합 내각에 포함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진행을 해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