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 최무성, 고도비만에 다이어트 선언…“양말 신기 힘들어”

  • 뉴시스
  • 입력 2022-02-16 07: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택이 아버지로 이름을 알린 배우 최무성이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최무성은 15일 다이어트 컨설팅 기업을 통해 97㎏의 체중을 공개하며 이렇게 밝혔다.

최근 진행한 건강검진에서 건강에 적신호가 들어왔다는 의사 소견을 들었다는 최무성은 “이번 기회에 다이어트에 성공해서 건강한 모습도 되찾고 늘 보여드리던 이미지에서 탈피해 다른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며 체중 감량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

최무성은 원래 자신은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었다고 돌아봤다. 예전에 체중이 59㎏에 불과할 정도로 엄청 말랐었다는 얘기다. 그런데 30대 중반이 넘어가면서부터 살이 찌기 시작했다는 것이 최무성의 고백이다.

그는 “인스턴트 음식을 많이 먹고 생활습관이 불규칙하다 보니 체중이 늘게 된 것 같다. 특히 다이어트를 하면서 요요를 반복하다 보니 살이 찌는 체질로 변하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얼굴과 복부 위주로 살이 찐다는 최무성은 “상체에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다리 근육이 나빠졌다. 배가 많이 나오니 양말을 신을 때 힘들다”라며 체중 증가로 인한 불편함도 토로했다.

“언젠가부터 살이 찐 모습이 유지되다 보니 이 모습만 너무 많이 보여드리게 되는 것 같아 배우로써 다른 이미지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이번에는 꼭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체중 유지까지 하고 싶어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2002년 영화 ‘남자 태어나다’로 데뷔한 최무성은 영화 ‘악마를 보았다’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미스터 션샤인’ ‘녹두꽃’ ‘비밀의 숲2’ 등에 출연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