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원웅, ‘해임 투표’ 앞두고 결국 자진사퇴…“머리숙여 사과”

  • 연합뉴스
  • 입력 2022-02-16 09: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원웅 광복회장


취임 2년8개월 만에 불명예 퇴진…‘비자금 횡령’ 감사결과 후폭풍

수익금 횡령 의혹을 받아온 김원웅 광복회장이 결국 자진 사퇴를 표명했다.

김 회장은 16일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회원 여러분의 자존심과 광복회의 명예에 누를 끼친 것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의 사태에 대해 부끄럽고 민망하다”며 “사람을 볼 줄 몰랐고 감독 관리를 잘못해서 이런 불상사가 생긴 것,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련의 의혹이 내부적으로 비리가 드러난 전직 간부에 의한 ‘허위 언론 제보’라고 주장해온 기존 주장을 거듭 되풀이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회장은 입장문에서도 “저는 반평생을 친일청산에 앞장서 왔다. 친일반민족언론 ‘조선일보’와 대척점에 서서 싸워왔다”며 “그 조선일보, TV조선에 의해 제가 무너지는 것이 더 가슴 아프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그러나 운명을 거역할 수 있는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며 “민족정기의 구심체로 광복회가 우뚝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TV조선은 해당 간부를 인용해 김 회장이 지난 1년간 광복회의 국회 카페 운영 수익금을 유용했다고 처음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보훈처는 특정감사 결과 김 회장이 수익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 김 회장 등 관련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훈처가 국회 정무위원회에 보고한 감사 결과에 따르면 제보자 진술과 보훈처가 확인 내용을 합하면 비자금 사용액은 총 7천256만5천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한복 및 양복 구입 440만원, 이발비 33만원, 마사지 60만원 등의 사용 내역이 포함됐다.

김 회장은 보훈처 감사 결과 발표 직후만 하더라도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사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14일 일부 회원들이 요청한 ‘회장 불신임안’ 표결을 위한 임시총회 개최 요구를 돌연 수용한 데 이어 결국 2년 8개월 만에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오는 18일로 예정된 ‘회장 탄핵’을 위한 임시총회 자체가 광복회 창립 57년 만의 초유의 일인 데다 정치권에서조차 사퇴 압박이 거세지자 스스로 물러나기로 결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