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숲서 실종 어린 형제, 빗물만으로 버티다 26일 만에 생환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2-03-17 19:30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 숲에서 실종됐다가 26일 만에 구조된 형제[브라질 글로부 TV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새를 잡겠다고 아마존 숲으로 들어갔다가 길 잃은 어린 형제가 거의 한 달 만에 극적으로 생환했다.

16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북부 아마조나스주의 주도(州都) 마나우스에서 330여㎞ 떨어진 아마존 숲에서 클레이손(8)·글라우코(6) 페헤이라 형제가 주민들에 의해 구조됐다.

둘은 지난달 18일 아침 일찍 새를 잡으러 숲으로 간다며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사고를 당했다고 직감한 아버지가 경찰에 신고한 뒤 경찰과 소방대원, 주민들이 함께한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벌어졌다.

닷새 동안 숲을 뒤졌으나 아무런 성과가 없자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철수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포기하지 않고 200여 명이 몇 개 조로 분산해 수색을 계속했다.

형제는 숲에 길을 내기 위해 나무를 자르던 사람에게 우연히 발견됐고, 이 소식을 들은 주민들이 실종 26일 만인 지난 15일 밤 형제를 구조해 마을로 데려왔다.

아마존 숲에서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빗물로 갈증을 달래며 연명한 것으로 알려진 두 형제는 심한 탈진과 영양실조로 병원에 입원했다.

의료진은 둘이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먹을 걸 달라고 할 정도로 굶주린 모습이었다며 어린아이들이 빗물만으로 한 달 가까이 버틴 것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