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품는 머스크… “55조원에 인수”

  • 문화일보
  • 입력 2022-04-26 11:21
프린트
주가의 38% 경영프리미엄 더해
당국규제 피해 비상장사로 전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가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440억 달러(약 55조 원)에 전격 인수했다. 최근 20년 새 비상장사 전환 거래 중 가장 큰 규모다. ‘트위터 악동’으로 불렸던 머스크 CEO가 트위터를 인수하면서 규제 당국의 감시를 회피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가짜 뉴스’ 온상이 되고 있는 SNS에 대한 각국의 규제도 난관에 부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CNN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이날 “머스크 CEO와 440억 달러 매각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매각 대금은 주당 54.2달러로, 트위터의 이달 주가에 38%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한 것이다. 트위터 이사회는 이 매각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고, 이후 주주 투표와 규제 승인 등의 절차를 걸쳐 올해 안에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머스크 CEO는 지난주 트위터 인수를 위해 460억5000만 달러를 조달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시장조사 업체 딜로직은 이번 계약을 “상장 기업을 비상장사로 전환하는 거래 중 최근 20년 만의 최대 규모”라고 분석했다.

머스크 CEO도 이날 별도의 성명을 내고 “트위터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나는 이 잠재력을 열기 위해 트위터 및 그 이용자들과 함께 협력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또 머스크 CEO는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가 기능할 수 있도록 하는 기반이며, 트위터는 인간의 미래에 필수적인 문제들이 논의되는 광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위터가 비상장사로 전환하면서 트위터 운영 불투명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비상장사가 되면 투자자나 규제 당국의 시선을 피해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기 때문으로, 머스크 CEO의 트위터 인수로 SNS 생태계가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업계에서는 “머스크가 유해 콘텐츠를 억제하는 기능을 해제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CNN도 “머스크가 미 의회의사당 난입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차단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의 계정을 복구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된다”고 전했다. 트위터를 활용해 도지코인 등 가상화폐 주가를 끌어올리는 등의 ‘기행’을 펼쳐온 머스크 CEO의 트위터 인수 의도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김현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