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1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05월 09일(月)
‘靑 퇴근’ 文대통령 “다시 출마할까요?”…지지자들 “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9일 오후 청와대 나선 문재인 대통령 “처음이자 마지막 퇴근”
靑 대통령 시대 마감에 “역대 대통령 대표해 인근 주민들께 감사”
“성공한 대통령이었습니까?” 질문에 지지자들 환호로 화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퇴근길 마중 나온 시민들에게 케이크를 받은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밤 12시 임기 만료를 앞두고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도보로 퇴근했다. 수많은 지지자가 몰려들어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의 청와대 ‘퇴청(退廳)’을 배웅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오후 6시를 10분여 넘긴 시간 대통령 내외로서 공식 일정을 마치고 청와대 정문으로 걸어서 퇴근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모습을 드러내기 훨씬 전부터 구름 같은 인파가 청와대 인근에 몰려 문 대통령이 등장하길 기다렸다. 문 대통령도 청와대 정문에서 곧바로 차에 오르지 않고 직원들의 안내를 받으며 약 10여 분 이상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인사하는 등 배웅 나온 이들의 열의에 화답했다.

이어 오후 6시 30분쯤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 마련된 연단에 오른 문 대통령은 가슴이 벅찬 듯 떨리는 목소리와 표정으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마지막 인사를 시작했다. 퇴임 인사에 앞서 지지자들은 ‘괜찮아 잘 될 거야’라는 노래로 그를 맞았다. 그의 퇴임 소감 첫 마디는 “여러분 고맙습니다, 다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까요?”였다. 지지자들은 환호의 목소리로 “네!”라고 답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퇴임 인사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차량에 탑승해 시민들에게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 저는 업무가 끝나는 6시에 정시 퇴근했다”며 “대통령으로 일하는 동안 첫 퇴근인데, 동시에 마지막 퇴근이 됐다”고 말했다. “5년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었다는 문 대통령은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 정말 홀가분하다”고 소회했다. 문 대통령은 흐뭇한 표정으로 “앞으로 아내와 전임 대통령으로서 정말 보기 좋구나 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잘 살아보겠다”며 “여러분들 덕분에 무사히 임기를 마칠 수 있다”고 퇴임 인사를 전했다.

또 그는 “오늘로써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난다”며 “특히 효자동, 청운동 등 청와대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특별히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교통 통제, 집회 소음 등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그는 “역대 대통령들을 대표해 특별히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나면 인근 지역 주민들의 삶이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 말미에 “여러분, (제가) 성공한 대통령이었습니까?”라고 묻자 지지자들은 함성으로 “네”라고 화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감사하다”며 “성공한 전임 대통령이 되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1천826일 완주’ 文대통령, 尹당선인 취임식 참석후 양산行
[ 많이 본 기사 ]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시위·엑소더스에 위기감..
▶ ‘계곡살인’ 이은해에 검찰, 무기징역 구형...법조계 일각의..
▶ ‘양두구육’으로 당 비판한 이준석, 이번엔 개구리·북한 비..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대신들 반발에도 절..
▶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오빠를 절대 죽이지 않았습니다”...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한국, 초격차 기술없인 생존 못한다..
北 연쇄도발 속… 韓美日 전함, 5년반..
尹 지지율 24%, 다시 최저치...취임 첫..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