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통령실 이전에 딴지?…文정부, 靑 시설현황 ‘엉터리 인계’

  • 문화일보
  • 입력 2022-05-12 11: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일인 10일 개방된 서울 종로구 청와대 대정원에서 농악 공연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尹TF에 실제와 다른 내용 넘겨
전면 개방 위해 현황 파악 착수
靑 관람 신청자 200만 명 넘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당일 개방했던 청와대에서 설비 현황 등과 관련한 신구 정부 간 인수인계가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12일 파악됐다. 이에 따라 대통령 비서실은 상주 상황실을 별도로 꾸려 청와대에 대한 현황 조사에 착수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청와대 개방 공약을 지키지 못했던 문재인 정부가 일부러 딴지를 건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관람의 신청자 수는 계속 늘어 2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날 대통령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에서 일부 인력으로 구성한 ‘청와대 상황실’에서 내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의 취임 전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측이 문 전 대통령의 청와대 거주 당시 관리 부서로부터 인계받은 설비 등 현황이 실제와 다르다는 것으로 파악된 데 따른 조치다. 그중 몇몇 시설은 폐기물 등의 수거 및 처리도 돼 있지 않다고 한다. 해당 상황실은 현황 파악을 마치고 청와대를 전면 개방하는 시점도 앞당기겠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 관리비서관실은 ‘용산 시민공원’ 조성에도 착수했다. 앞서 윤 대통령 측은 용산 집무실 근처의 미군기지 중 일부 부지를 시민에게 올해 안으로 임시 개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잔디밭과 문화·스포츠시설 등으로 꾸며 시민이 이용하도록 한다는 구상이었다. 미국 백악관 앞의 프레지던트 파크 내 타원형 잔디광장으로 조성된 ‘엘립스’에서 착안했다. 용산 집무실 내부뿐 아니라 외부도 소위 ‘백악관 모델’로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청와대 관람 신청자 수는 12일 0시 기준 231만2740명으로 집계됐다. 국민 25명 중 1명꼴이다. 이에 따라 관리비서관실은 네이버·카카오톡·토스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받기로 한 관람신청 접수를 6월 11일 관람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관람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2시간 단위별 6500명씩으로 하루 총 3만9000명 입장 형태는 유지하기로 했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