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로나 발생 北, “어제 발열증상 1만8천명…전국 봉쇄”

  • 문화일보
  • 입력 2022-05-13 06:23
프린트
북한 매체 전날 첫 확진 보도 후 첫 사망자 발생도 인정
“지난달부터 원인 불명 열병 전국에서 폭발적 전파”

김정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 방문…“방역체계 허점” 지적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첫 발생을 인정한 북한이 하루 만에 발열 증상자가 1만8000여 명에 달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북한 당국은 전국을 봉쇄하고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있다고 하지만, 보건의료 체계가 열악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이 코로나19 대유행을 막아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진 현황을 보고받았다고 13일 보도했다. 특히 통신은 북한 내 확진 현황에 대해 비교적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통신은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됐다”며 “짧은 기간에 35만여 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고 그중 16만2200여 명이 완치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5월 12일 하루 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000여 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만7800여 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다”며 “ 6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6명 가운데 1명은 BA.2(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였다고도 통신은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정치국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파 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 2019년 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인정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했다.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도발로 인해 장기간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이처럼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열병이 유행하고 있다는 내부 상황을 공개적으로 거론하는 것은 열악한 보건의료 체계에 대한 국제사회의 도움을 간접적으로 요청하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며 “지원할 수 있을 때 바로 지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관련기사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