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코인’ 루나·테라 폭락에 거래 일시 중단…폐쇄했다 재가동

  • 문화일보
  • 입력 2022-05-13 07:05
프린트
테라폼랩스, 블록체인 거버넌스 공격을 피하기 위해 패치 적용 밝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Terra logo 테라 홈페이지 캡처.


한국산 가상자산(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를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폭락 사태로 인해 거래를 일시 중단했다가 재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2일(현지시간) 테라폼랩스가 루나와 UST가 거래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시스템을 중단한 뒤 다시 재가동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테라폼랩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블록체인 가동 중단을 선언하고 시스템 거버넌스 공격을 막기 위해 소프트웨어 패치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라폼랩스가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에 블록체인 시스템 가동을 중단해 거래를 일시 정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라폼랩스가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15억 달러 자금을 조달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은 상황이어서 가상화폐 거래를 정지하는 블록체인 시스템 중단이 해결책의 하나로 거론됐다고 전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는 현재 99% 폭락한 1센트대로 추락했고, 1달러 가치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는 39센트로 주저앉았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