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반지성이 시골마을 평온·자유 깨고 있다”…사저 앞 집회에 尹의 키워드로 비판

  • 문화일보
  • 입력 2022-05-15 15: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화면 캡처


“소음과 욕설이 함께 하는 반지성이 시골 마을 평온과 자유 깨”

문재인 전 대통령이 15일 경남 양산시 사저 주변에서 이어지고 있는 보수 단체의 집회에 대해 ‘반지성’과 ‘자유’라는 말을 동원해 비판했다. ‘반지성’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는 원인으로 지목했고, ‘자유’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견지해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로 강조한 표현이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귀향 후 첫 주말 근황을 전했다. 양산 덕계성당 미사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오래된 냉면집 원산면옥에서 점심으로 냉면 한 그릇을 먹었다는 내용이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 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습니다”라며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고 썼다.

문 전 대통령이 보수 단체의 집회야말로 마을 주민들의 평온과 자유를 깨뜨리는 반지성주의적 행동이라고 비판하며 자제를 촉구한 것이다.

‘임기를 마치면 잊혀진 사람이 되고 싶다’는 뜻을 밝혔던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내려간 뒤에는 SNS를 통해 가끔 근황을 전하고 있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