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떠나는 한동훈 “광기의 집착에 상식 무기로 싸워”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5-15 18:40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민주당 겨냥 “자기편 수사했다고 린치당했지만 실체 드러나” 비판도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주 내에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이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광기에 가까운 집착과 린치를 당했지만 팩트와 상식을 무기로 싸웠다”며 검찰을 떠나는 소감을 밝혔다.

아직 사법연수원 부원장 신분인 한 후보자는 15일 검찰 내부망에 “사직서를 냈다”며 “한 번도 쉬운 적은 없었지만, 정의와 상식에 맞는 답을 내고 싶었다”고 검찰을 떠나는 소회에 관해 썼다.

그는 “일하는 기준이 정의와 상식인 이 직업이 좋았다”며 “상대가 정치 권력, 경제 권력을 가진 강자일수록 그것만 생각했고 외압이나 부탁에 휘둘린 적 없다. 덕분에 싸가지 없다는 소리를 검사 초년시절부터 꽤 들었다”고 지난 20여 년의 검사 생활을 회고했다.

한 후보자는 “제가 한 일들이 모두 다 정답은 아니었겠지만 틀린 답을 낸 경우라면 제 능력이 부족해서이지 공정이나 정의에 대한 의지가 부족해서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지난 몇 년 동안 자기편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권력으로부터 린치를 당했지만 결국 그 허구성과 실체가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력자들이 저한테 이럴 정도면 약한 사람들 참 많이 억울하게 만들겠다는 생각에 힘을 냈다”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와 이어진 ‘채널A 사건’ 등으로 인사 불이익에 독직폭행까지 당했던 경험을 돌아보며 자신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누가 ‘왜 남아있냐’고 물으면 ‘아직 검찰에서 할 일이 있다’는 대답을 해왔다”며 “할 일이란 정당하게 할 일 한 공직자가 권력으로부터 린치당하더라도 타협하거나 항복하지 않고 시스템 안에서 이겨낸 선례를 만드는 것이었다”고 썼다. 이어 “제가 했던 떠들썩했던 사건들보다 함께 했던 분들이 떠오른다”며 “재미없는 사람이라서 그때그때 마음을 전하지 못했다. 좋은 분들과 일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인연이 닿지 않아 함께하지 못한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