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은 지금 유령도시… 발열자 속출·의약품 부족 ‘패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5-16 11:28
기자 정보
김유진
김유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8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의약품 공급상황 점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에 있는 약국을 찾아 코로나19 의약품 공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 위원장이 “사법·검찰부문이 의약품 보장과 관련한 행정명령이 신속 정확하게 시행되도록 법적 감시와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北 사실상 ‘통제불능 상태’

軍 투입 등 감시·통제에도
의약품 공급 등 진전 없어
확진·사망 폭증에 역부족
고육책으로 민간요법 등장


북한이 지난 12일부터 연일 공개 중인 코로나19 상황을 토대로 할 때 16일 현재 평양은 봉쇄와 이동금지 명령으로 도시 전역에서 사람, 물자 등 이동이 현저히 줄어든 사실상의 ‘유령도시’로 파악된다. 의약품 조달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 어수선한 내부 상황이 북한 관영 언론을 통해 여과 없이 노출되고 있다. 전날 기준 북한의 신규 발열자는 39만2920명으로 이를 전체 인구수 대비 한국 상황에 견주면 하루 100만 명 수준이란 분석이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과 무증상자 등까지 고려하면 실제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수는 발표된 수치를 훨씬 웃돌 것으로 예상돼 끝을 알 수 없다는 부정적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CNN도 “북한에서 코로나19 발생은 재앙”이라고 비관적으로 내다봤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날 소집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협의회에서 “당 정책 집행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담보해야 할 사법·검찰부문이 의약품 보장과 관련한 행정명령이 신속 정확하게 시행되도록 법적 감시와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의약품 보급을 위한 인민군 투입 명령을 내렸다. 검찰소장을 강하게 질타하며 내부를 결속하고 군을 투입하는 등 자체 조치로 위기를 돌파하려는 의도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이후 연일 회의를 열어 내부 상황을 단속 중이다. 현 사태를 ‘건국 이래 대동란(大動亂)’으로 규정할 정도로 높은 위기감을 표출하고 있다. 2004년부터 대북 보건의료활동을 해 온 신영전 한양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약이 없기 때문에 집에서 일주일 쉰다고 해도 기저질환자나 건강이 취약한 사람들은 중환자가 돼 사망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CNN은 1990년대 북한의 대기근을 예로 들면서 “북한은 1990년대 기근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사망했는지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전문가들은 200만 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당시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끔찍한 경험담을 전할 뿐”이라고 했다.

북한은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 상황에서 차선책으로 개인 방역과 민간요법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대응으로는 확진자·사망자 폭증을 막기에 역부족이고, 급기야 민심 악화로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택격리 최소 5일에 더해 최소 10일간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마스크 착용, 식사 금지 등의 지침을 당부했다. 앞서 신문은 꿀을 먹는 방법과 우황청심환, 버드나무잎 등을 쓰는 민간요법도 소개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민간요법에 의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희생자 속출과 이에 따른 민심의 급속한 악화가 예상된다”고 했다.

김유진·권도경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