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기대응력 강조… 민심악화 차단 선제대응도”

  • 문화일보
  • 입력 2022-05-16 1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의약품 공급상황 점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에 있는 약국을 찾아 코로나19 의약품 공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 위원장이 “사법·검찰부문이 의약품 보장과 관련한 행정명령이 신속 정확하게 시행되도록 법적 감시와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北 왜 코로나 상황 공개할까

“국제사회 지원 길 열어둔것
대화모드로의 전환은 아냐”


북한이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끝나가는 상황에서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식 인정하고 나선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최중대 비상사건’을 선포한 배경에는 김정은 리더십을 강조하는 한편 한계상황 속에서 국제사회 지원의 길을 열어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연구센터장은 “그동안 철저히 국경 봉쇄를 통한 통제를 해온 북한이 걷잡을 수 없이 코로나19가 확산되자 더 이상 쉬쉬할 수 없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위대한 지도자’로서 잘 대처하는 위기 극복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다.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중국발 오미크론 확산이라는 변수에 내부 통제를 더 강화할 때 주민 불만이 확산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태를 대내외에 공개해 중국과 국제사회 지원을 받는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이 또다시 초강력 봉쇄조치에 들어가면 경제가 마비될 수도 있다”며 “굶어 죽는 인민이 많아질 경우 최후 저항 수단으로 탈북·저항 등 고난의 행군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급한 불부터 꺼야겠다는 의도”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의료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북한의 수용 여부가 주목된다.

북한 전문가들은 일단 북한의 코로나 확산 상황 인정이 한국에 대한 본격적인 대화 모드 전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당장은 중국 또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치료제·검사장비·백신 3가지를 공급받을 통로를 열어놨지만, 사망자의 급증과 같은 통제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하기 전까지는 한국과 서방 세계의 의료 지원을 전격적으로 수용할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관련기사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