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측 사무실 등 압수수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5-19 11:19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4
폰트
공유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산업부 산하기관들과 한양대 공대 교수인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대학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 최형원)는 백 전 장관의 대학 사무실 및 산업부 산하기관 6곳에 수사팀을 보내 의혹과 관련한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19년 1월 백 전 장관, 이인호 전 1차관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하면서 “산업부 박모 국장이 아직 임기를 끝마치지 않은 발전소 4곳 사장 등에게 사퇴를 종용해 일괄 사표를 내게했다”고 제기한 의혹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3월25일 산업부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4월부터는 산업부 전·현직 관계자 등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달 중순까지 백 전 장관을 제외하고 이 전 1차관을 비롯한 의혹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