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전 장관 “文정부 지시받고 움직이지 않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5-19 17:29
기자 정보
윤정선
윤정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법·규정 준수…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의 핵심 피의자로 거론되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처리했다”고 19일 입장을 밝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최형원)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시간 동안 한양대 공대 교수로 재직 중인 백 전 장관의 연구실을 압수수색 했다. 백 전 장관의 자택도 이날 오전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백 전 장관은 오후 1시 37분쯤 압수수색 현장에 있던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고 질문에 답했다. 백 전 장관이 취재진 앞에 공식적으로 나서서 의견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그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당시 문재인 정부와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문 정부에서 당시 지시받은 내용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백 전 장관은 “저희가 그렇게 지시받고 움직이지는 않았다.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관장 임기가 만료되기 전 사퇴를 지시했다는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백 전 장관은 피고발인 5명 중 자신을 제외한 4명이 이미 소환조사를 받은 일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의 소환조사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연락을 받은 바가 없다”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서 모든 것들이 잘 밝혀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검찰이 연구실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는 백 전 장관의 이메일 등 통신 내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1시 25분쯤 압수수색을 마친 검사와 수사관들은 백 전 장관 소환 조사 일정과 압수수색 내용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굳게 입을 다문 채 건물을 빠져나갔다.

백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됐다.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2017년 당시 임기가 남아 있던 산업부 산하 발전 자회사 사장들이 산업부 윗선의 사퇴 압박을 받고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백 전 장관을 포함한 산업부 공무원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윤정선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