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리서치 “이재명 42.5% vs 윤형선 42.7%”…갤럽 “45.5% vs 44.3%”

  • 문화일보
  • 입력 2022-05-25 20:02
프린트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초박빙 접전’ 조사결과 잇따라
안철수·김병관 맞붙은 성남 분당갑에선 ‘안철수 우위’ 추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파이팅 외치는 이재명 후보와 윤형선 후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초박빙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경기 성남 분당갑 보선에선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김병관 민주당 후보에 우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0명을 상대로 지지 후보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42.5%가 이재명 후보를, 42.7%는 윤형선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0.2%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이내다. 자신의 지지 여부와 관계없이 누가 당선될 것 같은지에 대해서는 44.8%가 이 후보를, 38.2%는 윤 후보를 꼽았다.

이 후보는 40대(60.5%)와 50대(49.5%), 사전투표일 투표 의향층(54.2%)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은 지지를 얻었다. 윤 후보는 60대(70.8%)와 70세 이상(60.3%), 본투표일 투표 의향층(50.6%)에서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같은 기관이 같은 기간 성남 분당갑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0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6.1%가 안철수 후보를, 28.2%는 김병관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안 후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를 크게 넘어선 27.9%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는 것이다. 당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63.6%가 안 후보의 승리르 점쳤다. 반면 김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18.2%에 그쳤다.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인천 계양을에서는 초접전 양상이 나타났고, 성남 분당갑에서는 안 후보의 우위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0명을 상대로 조사에서 이 후보는 45.5%, 윤 후보는 44.3%의 지지를 각각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2%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안이었다.

성남 분당갑 만 18세 이상 남녀 804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안 후보가 62.3%의 지지를 얻어 32.4%에 그친 김 후보는 29.9%포인트 앞섰다. .

한국리서치 조사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인천 계양을 16.9%, 성남 분당갑 14.6%였다.

한국갤럽 조사는 유선 임의전화걸기(RDD)와 무선(가상번호)을 결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인천 계양을 10.2%, 성남 분당갑 8.5%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