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조만간 권양숙 예방 “金, 오래전부터 뵙고싶어 해”

  • 문화일보
  • 입력 2022-05-26 12:02
프린트
봉하마을 방문… 날짜는 미정
金, 기획사 대표이사 곧 퇴직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조만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26일 통화에서 “김 여사 측에서 권 여사를 만나 뵙고 싶다는 연락을 해와서 일자를 조율 중”이라며 “아직 의사만 전달받고 협의하고 있는 단계로 날짜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봉하마을을 방문할 때 김 여사와 동행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여러 사정을 고려해 보류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대기 비서실장을 통해 권 여사에게 위로의 말을 담은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일정상 봉하마을로 내려가진 못했지만,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 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추도식에 대거 참석해 예를 갖추기도 했다. 권 여사는 당시 한 총리에게 “윤 대통령이 당선 후 전화도 주시고, 취임식에도 참석해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서 감사하고, 취임식에 못 가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한 총리가 전했다.

윤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권 여사에게 연락해 참석 요청을 했었던 정미경 최고위원도 지난 23일 국민의힘 지도부 차원에서 권 여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김 여사가 만나고 싶어 하는데, 두 분이 꼭 만나 뵀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에 권 여사는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김 여사는 이르면 이번 주 중 자신이 운용해온 전시 기획사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에서 퇴직한다. 이미 회사 홈페이지는 폐쇄한 상태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 임기 중 대통령 배우자로서의 역할에 집중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서종민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