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김동연 37.4% vs 김은혜 45.0%…메트릭스 김동연 41.6% vs 김은혜 39.4%

  • 문화일보
  • 입력 2022-05-26 16:33
프린트
여론조사공표금지 직전 조사 엇갈려
갤럽 유정복 46.1%, 박남춘 37.2%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은혜(왼쪽)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인사를 하면서 지나치고 있다. 연합뉴스


6·1 지방선거 여론조사 공표 금지(26일) 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경기지사 선거는 접전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조사가 나왔지만,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우위를 점한 조사도 발표됐다.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4~25일 경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김은혜 후보는 45.0%, 김동연 후보는 37.4%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7.6%포인트로 오차범위(±3.1%포인트) 밖이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는 3.7%, 없음·모름·무응답은 11.9%로 조사됐다.

중앙일보·한국갤럽 조사에서는 두 후보의 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다. 4월 29∼30일 조사는 김은혜 후보(42.7%)와 김동연 후보(42.6%)가 사실상 동률이었으나. 이달 13∼14일 조사에서는 김은혜 후보가 40.5%, 김동연 후보가 38.1%로 다소 벌어졌다. 김은혜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4.0%P가 상승했으나, 김동연 후보는 0.7%P 하락했다.

반면 매일경제가 메트릭스에 의뢰해 20~21일 진행해 이날 공개한 조사에서는 김동연 후보 41.6%, 김은혜 후보 39.4%로 집계됐다. 2.2%P차로 오차범위(±3.5%P) 내 접전이다. 다만 11~12일 조사에서는 김동연 후보(45.1%)와 김은혜 후보(36.4%)의 격차가 8.7%P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차이가 줄었다.

한편 중앙일보 의뢰로 한국갤럽이 인천에서 진행한 조사(24∼25일)에서는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가 46.1%,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37.2%로 나타났다. 두 후보간 격차는 8.9%P로 오차범위(±3.5%P) 밖이다. 하지만 13~14일 조사 때(12.9%P)보다는 간격이 4%P 줄었다.

인용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