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럼회’ 이수진 “이재명 부른 건 당원…민심 외면은 민주당 의원과 문 정부 장관”

  • 문화일보
  • 입력 2022-06-03 15:09
프린트
“패배 원인 한 두명에 있겠나”라며 이재명 책임론 반박

“민생도, 개혁도, 타이밍도, 내용도 놓친 건 민주당…당을 새롭게 할 인물 당원에게 묻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9월 서울 중구 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외국인보호소 내 인권유린 규탄 및 재발방지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수진(서울 동작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이재명을 불러낸 게 누구인가. 당원들이 요청했고, 당이 결정한 것”이라며 ‘이재명 책임론’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 의원은 “민심을 외면한 당사자는 민주당 국회의원들, (문재인 정부) 장관들이었다”고 주장했다.

강경파 초선 모임 ‘처럼회’ 소속인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언론에서 또, 여러 동료 의원들이 이번 지방선거의 패배의 원인을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로

지목하는 것을 보고, 착잡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 패배의 원인이 특정인으로 지목되고 그 사람들에 대한 마녀사냥이 되는 상황, 패배에서 오는 분노를 쏟아내기에 이보다 쉬운 게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패배의 원인이 어찌 한 두명에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이제 와서 잘못된 결정이었다고 당원을 향해 말할 수 있겠나”라며 “본인들이 고사했어야 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대선 이후 당의 위기에서 가용한 모든 자원을 활용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생도, 개혁도, 타이밍도, 내용도 놓쳐버린 당사자는 바로 민주당”이라며 “패배의 씨앗은 여기 국회 안에 있었고, 우리 모두가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이후 절대 과반 의석을 가졌음에도 우왕좌왕했던 당의 실패와 국회의원들의 잘못에 대해 당이 깨질까 하는 트라우마에 사로잡혀 패배 원인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고 또는 알고 있음에도 실행으로 옮기지 못한 채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과 비교되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추가경정 예산, 부동산 민심 수습 실패, 언론 개혁 법안 미처리, 검찰개혁 법안 반쪽 통과 등을 문제로 거론했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당원들에게 묻자”며 “당을 전면적으로 새롭게 할 인물이 누구인지 당원들이 길을 제시해 주실 것”이라고 했다.

처럼회 소속 김용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지방선거의 결과와 무관하게 민주당의 문제는 지속적으로 노출돼 왔다”며 “개혁을 해서 실패했다는 의견과 개혁을 하지 못해서 외면받았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전당대회가 매우 중요할 것 같다”며 “민주당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당원과의 관계(당원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당)가 중요한 이슈가 될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약속을 지키는 정당, 기득권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정당, 개혁을 멈추지 않는 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민주당이 변하지 않고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너무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