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망친 사람, 전대 출마 안돼”…‘脫이재명’ 목소리 커지는 민주

  • 문화일보
  • 입력 2022-06-03 11:55
프린트
친명계 “지도부 책임 떠넘기나”
오늘 연석회의서 수습책 모색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홍근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중진의원 간담회 참석하기 위해 원내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0대 대통령선거에 이어 6·1 전국동시지방선거까지 ‘연패’의 늪에 빠지면서 ‘탈(脫)이재명’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반명(반이재명)계인 민주당 의원들은 “당을 망친 사람이 전당대회에 나간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반면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은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져야 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당 리더십을 정상화해야 한다”면서 맞서고 있다.

민주당은 3일 오전 국회에서 박홍근 원내대표가 주관하는 4선 중진의원 간담회를 갖고 조기 전당대회 개최와 당 쇄신 방안에 대한 난상토론을 벌였다. 또 오후에는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차기 지도부 구성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당 일각에서는 “그만큼 현재 당내에서의 ‘친명 vs 반명’ 간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는 방증”이라는 평도 나온다.

민주당 내홍의 본질은 다음 총선 공천권이 걸린 8월 전당대회(당 대표 등 지도부 선출) 조기개최가 핵심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반명계로 평가받는 한 중진 의원은 이날 문화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에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이재명 의원은 더는 대선 후보가 아니라 초선 의원으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당을 망친 초선 의원이 곧바로 전당대회에 나가겠다는 건 권력을 잡겠다는 건데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친명계 한 의원은 “지지층 결집을 끌어내지 못한 당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지 왜 이재명에게 책임을 떠넘기느냐”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오후 민주당 최대 학술모임인 ‘광화문포럼’ 소속 61명 의원들이 6·1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후속 조치로 포럼 해체를 통한 ‘계파 정치’ 종식을 선언할 예정이다.

이해완·김성훈·송정은 기자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