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오수·이정수 ‘대장동 李봐주기’ 의혹…중앙지검서 ‘직무유기’ 직접 수사

  • 문화일보
  • 입력 2022-06-03 12:16
프린트
새로운 지휘부를 꾸린 서울중앙지검이 ‘친문재인’으로 분류되는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정수 전 중앙지검장이 지난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봐주기 수사’했다는 이유로 고발된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3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중앙지검은 지난달 30일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하던 김 전 총장, 이 전 지검장, 김태훈 전 중앙지검 4차장검사의 직무유기 사건을 넘겨받아 형사5부(부장 박규형)에 재배당했다. 현 중앙지검장은 지난달 23일 새로 부임한 특수통 출신 송경호 검사장이 맡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월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임 지휘부에서 당시 이 후보 관련 대장동 수사는 끊임없이 부실 수사 논란에 휘말렸다. 중앙지검은 지난해 10월 남욱 변호사로부터 “내 진술과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이 일찍 공개됐으면, (민주당)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한 “정진상(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실장)과 김용(전 선대위 조직부본부장)·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씨 이렇게 네 분이 모여 의형제를 맺으면 좋겠다고 정 실장이 얘기했고 그러자고 했다”는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 간 녹취록도 확보했지만, 윗선 수사는 공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중앙지검은 수사 착수 후 약 20일이 지나서야 성남시장실을 압수수색해 뒷북 수사 논란도 일으켰다.

지난해 11월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인허가를 결정한 이 후보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다며 지휘부 세 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이후 사건은 공수처와 대검을 거쳐 중앙지검, 동부지검으로 보내졌고, 이번에 다시 중앙지검으로 보내졌다.

검찰 내부에선 중앙지검이 전임 지휘부의 직무유기 의혹 수사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과거 좌천됐던 검사들이 중앙지검으로 대거 복귀한 상황에서 이 사건이 중앙지검으로 다시 보내졌기 때문이다.

염유섭 기자 yuseoby@munhwa.com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