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세계 7번째 ‘우주강국’ 대열

  • 문화일보
  • 입력 2022-06-21 17: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역사의 기념비적인 순간”

한국의 독자적인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성공적으로 발사돼 인공위성을 계획된 궤도에 안착시켰다고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에서 7번째로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 대열에 진입하게 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 10분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 4시 발사된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오늘 대한민국 과학기술사뿐 아니라 대한민국 역사의 기념비적인 순간에 섰다”며 “대한민국의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뤘다”고 감격을 표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누리호가 비행을 종료한 뒤 발사체 비행 정보를 담고 있는 누리호 원격수신정보(텔레메트리)를 초기 분석한 결과, 누리호가 목표궤도(700km)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안착시켰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항우연은 누리호가 발사 후 정해진 비행 시퀀스에 따라 모든 비행 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누리호 1·2·3단 엔진 모두 정상적으로 연소되고 페어링도 정상적으로 분리돼 누리호에 탑재된 성능검증위성 분리까지 모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항우연은 현재 남극 세종기지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의 초기 지상국 교신을 성공하고 위성의 위치를 확인했으며, 22일 오전 3시쯤부터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을 실시해 위성의 상태를 세부적으로 확인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은 한국이 독자적인 우주 운송 능력을 확보하고 자주적인 국가 우주 개발 역량을 온전히 갖추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 정부는 이번 발사를 통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이 완료된 만큼, 오는 2027년까지 신뢰성 향상을 위해 4차례의 추가 반복 발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 누리호 개발의 경험과 기술을 토대로 성능이 향상된 우주발사체 개발을 추진하여, 우리나라의 위성 발사 능력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발사 성공을 위해 땀과 열정을 아끼지 않은 과학기술인, 산업체 관계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관련기사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