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압수수색’ 檢, 이재명 수사 본격화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2-06-24 11:46
프린트
변호사비 대납 의혹 연루 기업
수원지검, 시세조종 혐의 조사
법조계 “돈 종착지 찾는 수사”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연루된 쌍방울그룹을 압수수색하면서, 법조계에선 이 의원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병문)는 전날 오전 서울 용산구 쌍방울그룹 본사를 포함 계열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사기적 부정거래 등 관련 혐의에 초점을 맞춰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사는 올해 초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쌍방울 거래 내역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 대검찰청에 통보하면서 시작됐다.

현재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 김종현)도 쌍방울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 의원이 경기지사였던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은 변호인들의 거액 수임료가 특정 업체 전환사채(CB) 등으로 대납됐다는 내용이다.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가 시작됐다.

수사 출발점은 다르지만, 검찰 안팎에선 전날 쌍방울에 대한 압수수색이 사실상 이 의원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쌍방울은 지난 2020년 4월 45억 원 규모의 CB를 발행했다. CB는 지난해 6월 신원을 알 수 없는 5명에게 재매각됐고, 이들은 최대 50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CB 거래가 이 의원 변호사비 대납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앞서 공공수사부에선 지난해 쌍방울 재무담당 임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돈의 종착지를 찾는 수사라 전혀 다른 사건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윤정선 기자 wowjota@munhwa.com
윤정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