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안철수, 백선엽 추모식서 어색한 동석

  • 문화일보
  • 입력 2022-06-25 1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준석·안철수, 행사장서 한자리에’ (칠곡=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및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2.6.25



최근 충돌을 빚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한 행사에 동시에 참석했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를 나란히 찾았다. 내빈석에 자리한 두 사람은 처음 만나 가벼운 인사를 나눈 다음 이철우 경북지사를 사이에 두고 한 칸 떨어져 앉았다. 이후 자리에서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느 장면 등은 포착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지난 14일 의원총회 이후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마주쳤다.

두 사람이지만 구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소셜미디어(SNS)에 안 의원 등을 겨냥해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썼다. 정치권에서는 간장을 ‘간철수(간 보는 안철수)와 장제원’의 줄임말로 해석하고 있다. 안 의원과 장 의원이 본인을 공격해 올 것 같다는 의미로 글을 썼다는 것이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두고 “김성진(아이카이스트 대표)이 던진 미끼도 안 물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하는 등 거친 신경전을 이어 가고 있다.

김병채 기자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