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배우자 일정 촘촘…만찬 참석·미술관 방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7 11:35
기자 정보
서종민
서종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4
폰트
공유
■ 尹, 나토 정상회의 참석

스페인 궁전·오페라극장 찾아
대통령실 “예술 전문성 도움”
질 바이든 여사와 만날지 주목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출국길에 동행한다. 김 여사는 이번 동행 길에 스페인 측이 각국 정상들의 배우자를 위해 마련해둔 일정을 소화하는 것으로 ‘배우자 외교’에 데뷔하게 된다. 이번 국제 외교 데뷔에 따라 김 여사의 패션이나 발언 등에 국내외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통령 비서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오는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주최하는 갈라(gala) 만찬에 참석한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시작하는 29일에는 스페인 왕궁 측 안내로 다른 참가국 정상의 배우자와 함께 산 일데폰소(San Ildefonso) 궁전, 왕립 유리공장, 레이나 소피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한다. 미술관에는 파블로 피카소, 살바도르 달리, 호안 미로 등 스페인 유명 예술가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같은 날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스페인 동포 만찬회는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김 여사는 나토 일정이 마무리되는 30일에는 왕립 오페라극장(Teatro Real)에서 오페라 리허설을 관람한 다음 브런치 일정을 소화한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스페인에서 이미 공지한 대로 (배우자) 공식 일정이 촘촘하다”며 “(김 여사가 가진) 예술 분야의 전문성이 외교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현장 상황상 김 여사 일정은 추가되거나 줄어들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만날지도 관심사다.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한국을 찾지 않았던 질 여사가 배우자 일정이 별도로 잡혀 있는 나토 정상회의에는 동행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서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