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격·임금 경쟁적 인상 자제해달라”… 경총 “노동·규제 강력한 개혁 우선해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2-06-28 11:37
프린트
秋부총리 “임금差로 갈등 우려”
손경식 “상속세율 인하” 건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오른쪽) 경제부총리가 28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간담회를 하고 물가 상승세를 심화할 수 있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정부에 노동개혁과 함께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규제개혁을 주문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경총 회의실에서 회장단과 조찬 간담회를 하고 “경쟁적인 임금·가격 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도 키운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일부 정보기술(IT) 기업과 대기업 중심으로 높은 임금 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기업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소위 ‘잘나가는’, 여력이 있는, 큰 상위 기업 중심으로 성과 보상 또는 인재 확보라는 명분으로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결국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일부 근로자들의 임금이 지나치게 올라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심화시키고 물가 인상을 가속하는 것에 대해서는 기업들도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는 데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올해 4월 고임금 대기업의 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그 재원으로 중소협력사와 취약계층의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청년고용을 확대해줄 것을 회원사에 권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손 회장은 간담회에서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규제개혁 △파견근로 허용 제한 해제 및 계약직의 계약 기간 확대(4년) 등 노동개혁 △상속세 최고세율 인하를 비롯한 세제개편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와 기업 간의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과제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전세원·이근홍 기자
관련기사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