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7차례나 체험학습…‘실종 가족’ 커지는 의문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8 11:25
기자 정보
김대우
김대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제주도 간다면서 완도 숙소예약
1억 빚 있어 극단 선택 가능성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바닷속 수색 나섰지만… 완도해경과 광주·전남지방경찰청 수중과학수사대 소속 잠수부들이 27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물하태항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을 찾기 위한 해상·수중 수색을 마치고 복귀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김대우 기자 ksh430@munhwa.com

‘제주 한 달 살기’ 체험학습 신청 후 전남 완도에서 연락이 두절된 광주 초등학생 조유나(10) 양 가족의 실종 사건에 대한 의문점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7차례나 체험학습을 신청하는가 하면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면서 완도에 펜션을 예약하는 등 이례적인 행보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서다.

28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 양은 올 1학기에만 7차례의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지난 3월 제주도(5일)를 시작으로 여수 2차례, 가정학습 등 체험학습 신청 기간이 35일에 달한다. 체험학습을 연간 최장 38일 사용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1학기에만 35일을 한꺼번에 사용한 것은 이례적이다. 조 양 부모가 ‘제주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급히 신청한 정황도 포착됐다. 조 양의 어머니 이모(34) 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5월 19일부터 6월 15일까지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한 달여간 떠나는 교외학습 일정을 불과 이틀 앞두고 신청한 것이다.

가족이 머물 숙소도 제주도가 아닌 완도군 신지면 한 펜션을 체험학습 신청 당일 6박 7일 일정(5월 24∼28·29∼31일)으로 예약했다. 처음부터 체험학습이 목적이 아니었다고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조 양 가족이 1박에 40만∼50만 원이나 하는 수영장이 딸린 고가의 펜션에 머물면서도 투숙 기간 내내 방 안에서만 머문 점, 31일까지 예약한 펜션에서 하루 전날인 30일 밤 10시 57분쯤 조 양을 업고 급하게 퇴실을 한 점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펜션을 나온 지 5시간여 만에 조 양 가족의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진 것은 사건 사고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지난해 컴퓨터 관련 사업체를 폐업한 조 양의 부모가 이후 별다른 경제적 활동 없이 1억 원에 달하는 금융 빚을 지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돼 경제적 어려움에 따른 극단적 선택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