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의 ‘어대명’론...“이재명이 당대표 된다더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8 11:10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朴 ‘민주당 他당권주자 면담’ 주장
"대안 제시해서 1 대 1로 대결해도
李가 된다는 것...끝난 것 아니냐"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지난 3·9 대선 패배 후 보궐선거를 통해 ‘초선 의원’으로 국회에 진입한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에 당선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민주당 내부 분위기를 28일 거론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민주당 전당대회 전망에 관한 질문에 "민주당에서 당권에 도전하려고 하는 (또 다른) 분이 저랑 만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전 원장은 해당 인사와 만나 "이 의원보다 더 좋은 대안을 제시해 보라"고 했다며 "더 좋은 대안을 제시해서 1 대 1로 이 의원을 꺾을 생각을 해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대방은 ‘1 대 1로 대결을 하더라도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된다’고 했다고 박 전 원장은 전했다. 그는 또 "그러면 (이 의원의 당대표설은) 끝난 것 아니냐"며 "지원법사(박 전 원장 본인을 지칭)가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가 그렇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방송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인사와 만나 이 같은 대화를 나눴는지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까지 민주당에서 당대표 출마를 시사하거나 공식 선언한 인사는 5선 설훈 의원, 3선 정청래·김민석 의원 등 3명이다. 일각에서는 당 내 강경파 의원들과 ‘팬덤 정치’에 대한 쓴소리를 지속하고 있는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또 출마 가능성이 강력히 거론되고 있는 이 의원의 경우 "아직 어떠한 결정을 할 상황이 아니라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23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 발언) 등의 입장을 드러내며 출마를 공식화하진 않고 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