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장제원, 김종인 초청은 ‘신의 꼼수’…이준석 고립작전, 安도 안심못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8 06:35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35
폰트
공유
“윤핵관, 바깥의 사람들 생각과 괴리되는 함정 빠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진중권(사진) 전 동양대 교수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초청한 것을 두고 “이준석 대표를 포위하려는 것”이라며 “신의 꼼수”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장제원-안철수 연대, 거기다가 정진석 국회부의장 그리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초청한 것은 이준석 대표가 딱 고립된 모양새이고, 보기 좀 안 좋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속이 너무 뻔히 보인다”며 “이준석을 포위하겠다는 얘기, 이준석 고립 작전”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안철수 의원도 안심하면 안 된다”며 “지금 국면에서 써 먹는 거지 금방 팽일 텐데”라고 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문제로 “자기들이 잘해서 선거를 이긴 거라고 믿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객관적으로 보게 되면 낙선운동을 했다”며 “정말 넉넉하게 이길 수 있는 대선을 경선도 본선도 엉망진창으로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나마 선거를 끌고 온 역할을 했던 게 이준석 대표인데 그 역할을 아마 인정 안 할 것”이라며 “이 사람들은 김 전 위원장을 내쳤기 때문에 이겼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대표를 공격해서 얻을 게 없는데, 더불어민주당처럼 바깥에 있는 사람들의 생각과 괴리가 되는 함정에 빠져 있다고 본다”며 “만약 이준석을 내친다면 그냥 MB(이명박 대통령) 때 그 사람들에 검찰 조직에 얹혀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됐을 때 과연 정권이 올바로 순항을 하겠는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