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추경호 “과도한 임금 인상, 상대적 박탈감 및 사회적 갈등 초래할 수도...자제해달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8 08:37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7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오른쪽) 경제부총리가 28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서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생산성 향상 범위 내에서 적정 수준으로 해 달라”고 경영계에 당부했다.

추 부총리는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대흥동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경총 회장단과 간담회를 열어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 공유하고, 정부와 경영계의 대응 과제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겸 CJ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 SV위원장, 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범종 LG 사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등 경총 회장단 27명이 참석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는 고물가 속 성장둔화 우려가 크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공급망 차질 등으로 해외발 인플레이션 압력이 국내물가로 전이·확산하는 가운데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되는 등 복합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일부 대기업을 중심으로 높은 임금인상 경향이 나타나는 점을 우려했다. 추 부총리는 “IT 기업 등을 중심으로 대기업을 소위 잘 나가는, 여력이 큰 상위 기업들이 성과보상 또는 인재확보라는 명분하에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과도한 임금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키고 중소기업과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업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심화해 기업은 경쟁력을 유지하기도 쉽지 않다고 본다”며 “각종 비용 상승 요인은 생산성이 향상되는 방향으로 노력해달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규제 개혁을 제1과제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대통령부터 총리까지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 개혁으로 성과를 내보자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우리 기업이 전 세계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건강, 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하겠다. 기업인들이 고민하셨던 현안 과제를 정부에 강하게 개선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업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게 우리 공동체를 성숙시키고 복지를 구현하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우리 경제의 체질을 약화시켰던 노동시장·교육 부문에서 대대적인 혁신을 이루고 선진국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