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5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06월 29일(水)
대통령실 “중국 통한 수출호황시대 끝나간다”...신경제안보 구상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윤석열 대통령 첫 해외순방지 스페인서
최상목 경제수석 경제적 의미 브리핑
“3가지 측면서 한국 수출 경쟁력 도전
유럽시장, 3가지 요구 모두 충족 지역”

尹의 정상 세일즈 외교 “원전·방산부터”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의 경제적 의미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은 28일(현지시간) “지난 20년 간 우리가 누려 왔던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의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 수석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가 중국의 대안인 시장이 필요하고 다변화가 필요한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은 윤 대통령이 이번에 스페인 순방에 나선 경제적 의미를 설명하며 ‘왜 지금 유럽인가’라는 화두를 제시하고 “우리 경제가 지금 직면하는 근본 문제로 돌아가 보면 ‘성장동력의 확충’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대안 시장 필요성을 비롯해 △반도체·철강 등 전통적 수출 주력 산업 외에 새로운 주력 산업 발굴·육성 △경제 안보 협력의 외연 확장 필요성 등을 거론했다.

최 수석은 이 같은 “세 가지 측면에서 우리 수출 경쟁력이 도전을 받고 있다”며 “이 세 가지 요구를 모두 충족하는 지역이 바로 유럽”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유럽 시장에 대해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라는 점”과 “미국과 함께 미래 산업과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점”, 또 “유럽과 우리 산업구조가 상호보완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점” 등 3가지 측면에서 유럽 시장의 유효성을 설명했다.

최 수석은 이번 윤 대통령의 순방에 대한 경제 외교 키워드로 △수출 주력 산업에 대한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첨단 산업의 공급망 강화 △미래성장 산업의 협력 기반 구축 등을 제시했다. 특히 첫 번째 키워드인 새로운 수출 주력산업에 대한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측면에 대해 최 수석은 “일단 원전·방산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향후 5년 동안 계속 주력산업의 리스트가 추가 될 것”이라며 “원전은 지난 5년 간 국내에서 탈원전을 하면서도 해외에서는 원전 수출을 추진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지속 돼 왔다. 그래서 사실상 원전 산업은 고사 직전이었고 이제 원전 수출을 재개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먼저 폴란드, 체코 등 사업자 선정이 임박하고 있는 국가를 대상으로 해서 원전 수주의 총력을 기울일 생각”이라며 “대통령은 지금 정상 외교를 통해서 이러한 노력을 하고 또 현재 산업부 장관이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하기 위해 체코와 폴란드를 출장 중”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는 향후 영국, 네덜란드, 루마니아 등 최근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발표한 수출 후보국에 대해서도 우호적인 협력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다.

최 수석은 이날 방산 분야에 대해서도 “전자, 자동차, 조선 등 주요 기반 산업의 막대한 전후방 효과가 있다”며 “향후 2년에서 3년 간의 방산시장 선점 여부가 향후 20년, 30년 방산 시장을 좌우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중 폴란드 등과 방산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전투복 차림 北 경고’ 역대급 강성 강호필, 최전선 1군단..
▶ 尹 지지율, 40%에 근접…“화물연대 원칙대응 등 상승요인..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 승진…글로벌마케팅 이영희 사장
▶ “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실수”…‘건강 이상설’ 제기
▶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증세에도 코로나 검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파업 천막에서 도박’ 화물연대 노조..
‘16강’ 한국, 상금 169억원 확보…1인..
황희찬은 왜 브라톱을 입나요?…‘비밀..
‘조명 논란’ 장경태 “조명 자체는 본질..
“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