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KDI에 소주성 설계자 앉아있는 것 말 안돼”

  • 문화일보
  • 입력 2022-06-29 09:02
  • 업데이트 2022-06-29 10:28
프린트
국책 연구기관 이사장 ‘사퇴 당연’ 공개 언급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된 국책 연구기관장들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소주성) 정책을 뒷받침한 인사들이 수장으로 일하고 있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한국개발연구원(KDI)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한 총리는 28일 정부세종청사 총리공관에서 열린 취임 1개월 기자간담회에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KDI 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너무 안 맞아 바뀌어야 한다고 본다”며 “KDI에 소주성 설계자가 앉아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되지 않느냐”고 밝혔다. 한 총리는 또 “(두 사람의) 임기가 너무 많이 남았다”면서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장표 KDI 원장은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경제수석을 맡아 소주성 정책을 주도했으며,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도 문재인 정부의 정권 인수위원회 역할을 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참여한 이후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장까지 역임하며 소주성 정책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해 왔다. 자유 시장경제 활성화를 강조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철학과 맞지 않는 인사로 볼 수 있다.

정 이사장은 지난해 3월, 홍 원장은 지난해 5월 임명됐으며 앞으로 임기가 2년 가량 남아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