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물폭탄’… 남부 ‘열대야’

  • 문화일보
  • 입력 2022-06-30 1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흠뻑 젖은 출근길 서울 등 수도권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30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으로 쏟아지는 비를 막으며 출근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수도권 내일까지 200㎜ 더 내려
부산은 20년 만에 가장 더운 밤


서울 등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밤사이 최대 300㎜에 달하는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로가 통제되고 빗길사고가 잇따르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거센 비로 지각사태가 속출하는 등 ‘출근대란’도 벌어졌다. 수도권과 강원, 충청권 일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30일 0시 30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호우 대응 수위를 2단계로 격상했다. 기상청은 7월 1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등에 이틀간 최대 2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남부지방은 열대야가 계속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오후 3시부터 30일 오전 10시까지 호우가 집중된 충남 서산의 강수량은 279.1㎜, 당진은 246㎜에 달했다. 서울에도 천둥·번개 및 돌풍을 동반한 110.2㎜의 비가 쏟아졌으며 경기 화성과 용인은 각각 249.5㎜와 239㎜의 비가 내렸다. 30일 오전까지 이들 지역에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울 동부간선도로, 잠수교 등 도심 곳곳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북한에도 황해도, 강원도 지역 등에 많은 비가 내려 댐 방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남부지방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부산의 일 최저기온은 23.4도로, 20년 만에 6월 일 최저기온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관련기사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