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사, 혼자 우크라 방문했던 바이든 여사에 “용기 감동”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30 06:17
업데이트 2022-06-30 06:27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3
폰트
공유
나토 회의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 참여
주요국 정상 부인들과 ‘내조 외교’ 소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의 일환으로 마련된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해 레티시아(왼쪽) 스페인 왕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두 번째) 여사 등 타국 정상 부인들과 함께 하고 있다. 뉴시스·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환담을 나누고 ‘내조 외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의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또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현지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앞서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이에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부인) 올레나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화답했다. 또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또 김 여사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의 부인과도 대화를 나눴다. 에르도안 여사와 산 알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타피스트리)을 감상한 김 여사는 튀르키예 방문을 권유한 에르도안 여사에게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며 관심을 표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